행복한 삽질


주하는 지난 주 금요일 아빠의 하루 휴가를 이용해, 주말동안 오랜만에 전라도 장흥으로 외할머니댁에 놀러갔다 왔답니다...
 
주하는 평소, 집안에 있는 것보다 밖에 나가는 것을 무척이나 좋아하는데요...
그런 주하에게는...외할머니댁이 낙원같은 곳이기도 합니다.

아파트에 살면서 집에 있다보면... 비록 바로 앞 놀이터일지라도 밖에 나갈려면...
아빠는...번거롭기도 하고, 귀찮기도 해서 잘 안나가려고 하고, 그러면.. 주하는 조르고, 울고...ㅎㅎ

그런데, 외할머니댁은 마당이 있어서...마루에서 신만 신으면 바로 밖이다 보니, 주하는 마냥 신나합니다.



역시나, 주하는 밖에 나가니 기분이 좋습니다...

그런데, 대문밖까지 잠시 나갔다가 들어왔더니, 갑자기 마당에 주저 앉아 울기 시작합니다...



왜 그런가 했더니....ㅎㅎ...물놀이를 하자는 거네요...

사실, 집에서 몇일전부터, 물놀이 하고 싶다는 주하에게...엄마와 아빠는...
할머니집에 가서, '첨벙첨벙 물놀이 하자~'고 했었거든요...

저희 집은 비좁아서 힘들지만, 외할머니댁은 마당이 있어서 주하가 물놀이 하기에는 충분하거든요...
그러다보니, 전에 5월에 왔을 때도, 마당에서 물놀이를 했었구요...

기억력 좋은 주하...그것을 기억하고, "첨벙첨벙 물놀이 하자" 며.. 투정을 부리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뜨거운 햇볕을 피해 물놀이장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근데...헉헉~~!
물놀이 욕조를 집에 있는 걸 그냥 가져왔더니, 아빤 입으로 튜브에 바람을 넣느라 힘들어 죽는줄 알았습니다.
순간, 얼마 전 검도쉐프님이 주신 선물이 그리워지며...머리속을 가득히 채우더군요...
새거 쓰기가 아까워서 그냥 집에 놔뒀는데...후회막급입니다...ㅡㅡ;
 


마땅히 물놀이에 가지고 놀 도구가 없어서...
음료수를 다 먹고난 빈 PET병을 하나 주었더니...나름 잘 가지고 놉니다...
요염한 자세로...몸에 물도 축이구요...^^

그래도 뭔가 아쉬어...고민을 하던 중...좋은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바로, PET병 분수입니다...
바늘로 PET병 밑 부분에 구멍을 뚫었더니, 멋진 분수가 되었네요...^^



주하도 분수가 맘에 드는지 좋아합니다...
PET병 분수에서 뿌려지는 물에 몸도 적셔봅니다...



주하에게는 물놀이파크의 파도풀이나 폭포수 보다도 더 재밌고, 좋은 물놀이 아이템이 되었습니다.
PET병 하나로...밋밋하던 물놀이가 한층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한참 그렇게 놀다가...이젠...분수에 물 맞는 것이 힘들었는지......
얌전히 앉아서 분수에서 나오는 물을 컵으로 받아봅니다...

근데...물을 다 받더니....다시 요염한 자세를 취하며 받은 물로 몸을 적시네요...ㅎㅎ
 


물놀이가 뭐가 그리 좋은지....
이번엔...사진 찍자고...."아빠 봐봐" 했더니, 행복한 표정을 지어주네요...^^




물놀이를 마치고, 이쁜 옷으로 갈아있은 주하...신나는 기분이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얼굴도 뽀얗고...웃는 모습도 너무 이쁩니다...^^

 

신나는 물놀이에 주하도 피곤했던지...방에 들어가니 이내 잠이 들어버리는 군요...
베게를 베고 자는 모습도 너무 이쁜 것이...천사가 따로 없습니다...ㅎㅎ...

이렇게...장흥에서의 첫 날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Comment +30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27 09:58

    ㅋㅋㅋㅋ 아침부터 사진표정 보고 크게 웃었어요 ㅋㅋㅋ 저도 조카오면 요거 해봐야겠어요 ㅎㅎㅎ 너무 잼있네요 ^^

  • 2009.08.27 10:18

    비밀댓글입니다

    • 조금 굵은...대바늘로 뚫었습니다...
      그리고, 구멍을 너무 많이 내시면, 수압이 낮아져서, 분수가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으니, 주의하세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27 12:30

    보기만 해도 즐겁습니다. 저도 저렇게 어린 시절로 돌아가고 싶네요.
    아무 걱정도 없이 엄마 아빠랑 행복했던 때가 그립습니다.

    • 전...솔직히...주하나이때 기억은 전혀...ㅋㅋ...
      그래도 어릴 때 맨날 밖에 나가 뛰어놀던때가 좋았던 것 같아요~

  • 햐 ~~ 기발한 아이디어입니다. 이동식 샤워기.. 무동력 샤워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27 13:14

    너무 예쁘네요.
    할머니도 엄마도 주하님(?)도 한번에 모였으니 더 좋았겠네요.
    혹시 따는 안 당하고 계시는지... ^^

    • 주하가 낯을 좀 가리는데...할머니는 거의 못보는데도 전혀 낯설어하지 않고, 너무 좋아해요~
      그래도, 저는..따는 안당합니다...주하는 아빠를 젤 좋아하거든요...^^
      저의 착각일까요?? ㅎㅎ

  • PET병 분수가 제 맘에도 쏙 들어요. ^^
    가끔이라도 저런 곳에서 놀 수 있는 주하는 행복한 아이. 우후훗!!

  • 애들은 뛰어놀다가 피곤해서 새록새록 자는 모습이 참 이쁩니다.^^
    장흥이 처가댁이시군요^^

  • 보기만해도 행복해지는 사진이군요. 어쩜 이리 귀여운지...ㅋ
    역시아이들은 체력을 다 소진할때 까지 놀수 있다는게 참 부러워요..하하

    • 그러게 말입니다...저렇게 바로 골아떨어지는데도 불구하고...
      놀때는 자기 싫다고...계속 놀겠다고..어찌나 보채는지...ㅎㅎ..

  • 재밌는 아이템이네요..저희집 주하한테도 한번 해봐야겠어요..^^..

  • 혼자 노는 것이 심심해 보이는군요.
    어여 둘째를 만들어 주심이 주하한테 좋은 줄로 압니다. ㅋㅋ

  • 와우.이런 좋은 방법이..!!

    아이도 좋아하고 아주 굿이네요..
    나중에 써먹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2009.08.27 23:16

    비밀댓글입니다

    • ㅎㅎ...그러시군요...사실...필명 때문에...그러실것 같다고 생각은 했었네요...
      아무튼 더 반갑네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ㅎㅎ 정말 아이디어 굿이세요~!!
    어떻게 저런 생각을 다 하셨을까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27 23:32

    우리집에도 주하있어요 ^^ 이제 10개월 접어들었네요.
    아가 이름이 같아서 반가운 마음에 들렀어요.
    우리집 주하아빠도 이집 '주하아빠'님 처럼 요렇게 자상하게 육아일기도 쓰고 했음 참 좋겠네요. ^^

  • 천사같아요. 어린아이는 그리 대단치 않은것으로도 아주 즐거워 합니다. 어른들은 왠만한것으로는 어림없는데.... ㅋㅋㅋ 이제 많이 큰 제딸은 인터넷과 TV를 취미로 하고 있네요. 한참 함께 놀때는 저도 재미있었는데... 아이가 어릴때 자주 놀아주시길... .나중엔 안놀아줍니다.

    저 PET병 분수는 대박입니다.

    • 아이고...진짜 주하도 나중에 커서 아빠랑 안놀아주면 어떻하죠~~ 지금이라도 열심히 잘 놀아줘야 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