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삽질육아/주하&지환 이야기

두 돌이 되었습니다...


우리의 사랑스런 주하가 어느새 만 24개월 두 돌(6월9일)을 맞았네요...
참 시간이 빠른 것 같습니다...

와이프 배가 조금씩 불러오고...초음파로 첫 만남을 갖고...


주하가 처음 세상빛을 보고...


갓난 아기일 때가 엊그제 같은데...


50일, 100일, 200일, 300일을 지나...


어느새, 첫 돌을 축하하고....



이제는 벌써 두 돌이라고 하니...세월 정말 빠르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동안 아프지 않고, 건강히 잘 자라준 우리 주하에게 고맙고,
주하를 잘 키워준 와이프에게 고맙고..
항상 화목한 가정으로 인도해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우리 주하는 생일축하 노래 부르는 걸 너무 좋아라 합니다...
그리고 촛불을 '후~' 불어 끄는 것도 너무 좋아하지요~
무엇보다 케익 킬러이기도 하구요...ㅎㅎ


오늘 생일에 앞서 그저께 일요일에는 할아버지 집에 놀러가...
사촌언니, 고모들, 그리고 삼촌과 함께 미리 촛불에 불을 키기도 했답니다.
두번이나 케익에, 촛불에...생일노래에...주하는 마냥 신났습니다..^^



앞으로도 언제나 건강하고 항상 웃음을 잃지 않는...
사랑할 줄 알고, 배려할 줄 아는...
어떤 상황에도 물러섬이 없이, 당당할 줄 아는...
맑은 정신과 건강한 생각을 가진...
그리고...밝은 미소를 가진... 사랑스런 아이로 키우겠습니다.


사랑한다...주하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