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삽질


이 글 역시, 앞서 소개한 <이런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처럼 오래전에 발췌했던 글인데요...

결혼 생활을 하는 많은 부부들에게 주는 교훈(?)인 것 같기도 하고,
부부생활을 함에 있어서 생각해 볼 만한 이야기인듯 하여, 소개해 봅니다...

미국에 한 중년 부부가 있었는데 아내의 시력이
너무 나빠서 눈 수술을 했다.

그런데, 수술이 잘못되어 실명을 하고 말았습니다.
그후 남편은 매일 같이 아내의 직장까지 아내를 출근시켜주고 하루
일과가 끝난 후에는 집까지 데려다 주었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남편이 아내에게 서로 직장이 너무 머니 혼자
출근하라고 말했다.
이 말에 아내는 남편에게 너무나 섭섭해했고 사랑하는 남편이 그런
말을 한 것에 대해 배신감까지 느꼈다.
.
.

그리곤 이를 악물고 살아야겠다는 결심을 한 후, 그 다음 날부터
혼자 출근하기 시작했다.
지팡이를 집고 버스를 타고 하면서 많이 넘어지기도 하고 울기도
하면서 혼자 다니는 훈련을 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어느 정도 익숙해진 2년...

버스운전 기사가 어느 날 이 부인에게 이렇게 얘기했다.

"아줌마는 복도 많소.
매일 남편이 버스에 함께 앉아 있어 주고
부인이 직장 건물에 들어가는 순간까지 지켜보다가
등뒤에 손을 흔들어주는 보이지 않는 격려를 해주니까요."

이말을 들은 부인은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고 한다.


남편은 나름대로 얼마나 많은 고민을 하며, 아내에게 매정한 소리를 했을까요?
그렇게 매정하게 하지 않았다면, 아내가 혼자서 무얼 할 수 있었을까요?
매정했지만, 정말 한편으론 정말 배려 깊은 행동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여기서 남편이...정말 아내 혼자 내버려 뒀다면...머...생각해 볼 가치도 없겠지요...

부부는 평생을 함께하기로 약속한 인생의 반려자 라고 하지요...
근데...최근 세태가 이혼이 점점 늘어가고, 특히나 황혼 이혼이 늘어난다고 한다고 합니다...
참으로 안따까운 일입니다...
이런 세태를 한 번쯤 생각해보게 하는 글인 것 같습니다...

얼마나.. 아내에게....또, 남편에게....
얼마나 많이 배려하고, 애뜻함을 갖고 있는지, 사랑하고 있는지 생각해 보게 합니다..


이 글은 작년 2009년 7월에 올렸던 글인데요...
5월21일 부부의 날을 맞아 모든 부부들과 다시한 번 나누고 싶은 내용이라 재탕(?)을 하게 되었습니다...^^


Comment +10


이런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사람의 향내가 물씬 풍기는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오렌지 같이 시큼하면서 달콤한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향수를 뿌리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은은한 향기를 뿜어 낼 수 있는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맑은 물~같은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사람을 만났다고 즐거워 할 수 있는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역시 난 행운아야 라고 말하며..
어깨에 힘을 더 할 수 있는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무엇인가를 생각하면 답답하거나..
짜증나지 않고 미소를 머금을 수 있는..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행복하다라고 말할 수 있는..
이런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
                                                                      - 좋은 생각 中에서 -

요즘 집에 있는 컴퓨터가 많이 느려져서...OS를 밀어보려고 시간나는대로 자료들을 틈틈히 정리하고 있는데요...
벌써 10년 가까이 된.. 오래된 파일들이 눈에 띄더군요...
위 글도 역시.. 그때 <좋은생각> 이라는 책에서 발췌했던 글인데요...
다시 읽어봐도...참..마음에 와닿는 글입니다...

추가로... 위 글에 몇 글자 덧붙여 봅니다..

나를 만나 즐거웠다는 말을 들을 수 있는...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나로 인해 많은 사람이 웃을 수 있는...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미움은 하나도 없이...사랑만 가득한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건강하고 좋은 생각과 웃음만 가득한...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어려운 일이 있어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충만한...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바삐 사느라...땅만 보며 걷지 않고...하늘을 보며 흘러가는 구름을 보며...
파랗구나, 하얗구나 느낄 수 있는...여유있는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오랜 친구와 만나서 술 한잔 기울일 수 있는...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먼..훗날 즐거웠던 추억으로 남길 수 있는...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내일 죽는다 하더라도...오늘 정말 후회없이 살았다 말할 수 있는...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오늘 하루...모든 분들에게 행복하고 좋은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 +20

  • 좋은생각이라면 그 조그만 책이죠.?
    요즘도 본것 같은데... 좋은글귀네요.

    • 네...조그만 책..맞아요~
      좋은 글이 참 많죠~ 예전엔 가끔 읽었는데...언제부턴가 잊고 살았네요~

  • 아.. 정말 너무나 김군에게 와 닿는 글귀 입니다..
    사진 정말 멋지내요.. 김군이 딱 머리속에 그리고 있는 그런 예준이와 저의 모습 입니다. :)
    즐거운 한주의 시작 되세요~

  • 좋은 생각, 샘터~! 신교대에서 한달내내 읽었습니다 ㄷㄷㄷ
    진짜 한 3년치 읽은거 같애요~! ㄷㄷㄷㄷ
    훈련병시절.. 마음을 밝게 해주더군요 ^^*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힘찬 한 주 보내세요~!

  • 맨 마지막 말이 더욱 심금을 울립니다.
    좋은 글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06 17:21

    사진 주하랑 아빤가요?
    사모님이 찍어주셨나? 사진 너무 좋습니다.
    글도 좋고... 요즘 부지런히 업데이트 하시네요.
    가족과 함께하는 모습들 보기 좋습니다.

  • 항상 먼저다가서고 나중에 물러서는 사람이 되면..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06 19:07

    아...따뜻한 글과 사진이네요 ^^

  • 마음에 여유가 있는 하루 였으면 좋겠습니다 ㅠ.ㅠ
    좋은 생각 한때는 정기구독으로 열심히 읽었는데 요즘은 책을 멀리해서 읽지 못하고 있네요 ^^;
    좋은 밤 되세요 ^^

    • 여유가 생기면..마음도 더 너그러워질텐데...하는 생각을 가끔 합니다..
      상오기님도 좋은 밤 되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07 11:22

    고맙습니다.
    멋지고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07 13:08

    좋은 생각 오랜만이네요 ㅠ.ㅠ 예전에는 다달이 읽었는데...;; 다시한번 신청해서 읽고싶네요.. 화장실에서 한두장씩 읽으면 너무너무 좋았는데.... 요즘 집안일이 너무 바빠서.. 제대로 방문도 못하는데.. 자주 방문해 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저 잠시 밥먹으러 왔다가.. 다시 일하러 가요 ㅠ.ㅠ 전가족 들깨심기 명령이 발동해서..앞으로 3일동안 들깨를 더 심어야 할것 같아요 ㅠ.ㅠ

    • 좋은 글이 참 많은 책이죠~ ^^
      장미님은 요즘 들깨 심으시느라 많이 바쁘시군요~ ㅎㅎ...
      더운데 건강 유의하시구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