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삽질



가끔 입맛이 없을 때, 한끼 식사를 대신하거나.. 입이 궁금할 때 군것질로 떡볶이는 참 유용한 음식인 것 같습니다.

지난 주말에..와이프가 갑자기 떡볶이가 먹고 싶다고 해서, 이번엔 제가 한번 나서봤습니다..^^

떡볶이는 제가 할 줄 아는 몇 안되는 음식중에 하나인데요...저는 정말 간단하게 만들어 먹습니다...
이처럼 만들기 쉬운게 또 있을까요?? 저처럼 요리못해도 해 먹을 수 있습니다..ㅎㅎ...

지금부터..제가 만드는 초간단 아빠표 떡볶이를 보여 드리겠습니다...

떡볶이는 만들기 위해 필요한 재료부터 정말 간단합니다...



1. 떡볶이를 하려면, 무엇보다, 떡이 있어야겠죠~~



2. 파와 양파를 준비합니다.



3. 그리고, 고추장입니다... 정말 간단하죠??  아!! 설탕이 빠졌네요...설탕도 필요합니다. (조청으로 대체 가능)

재료 준비가 다 되었으니, 요리를 시작해 보겠습니다.



4. 국물(육수)을 우려 냅니다.
   보통...육수는 멸치 등으로 많이 하시는데요...저는 그냥...파로만 육수를 냅니다..^^
   무슨 맛이냐 하시겠지만...생각보다 괜찮아요~



5. 끓는물에..파로 어느정도 국물을 우려내면, 양파와 적당량의 고추장을 풀어줍니다.
   그리고, 이때.. 떡도 함께 넣습니다...가능한 국물이 떡에 잘 배어야 하기 때문이죠...



6. 이제부터는 그저...열심히 끓이면서, 국물을 졸이면 됩니다...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떡이 냄비에 늘어붙지 않도록...계속해서 잘 저어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이쯤해서, 기호에 따라, 오뎅을 넣어 주셔도 맛이 좋습니다. (오늘은 오뎅이 없어서 생략합니다.)
   참고로, 저는...대림에서 나오는 부산오뎅을 선호합니다..^^



7. 어느정도 졸여지기 시작하면, 설탕 또는 조청으로 (혹은 둘 모두 사용) 맛을 조정합니다....
   그리고, 매운맛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고추가루를 조금 넣는 것도 좋습니다.



8. 잘 졸여지고 있습니다...이렇게..계속..끓이면서 졸이면 됩니다...
   이제...조금씩...국물이 걸죽해 지기 시작하는군요.... (설탕 탓입니다...)



9. 어느 정도 국물이 졸여지면, 역시 기호에 따라 라면사리를 넣습니다.
   이때, 주의하실 점은.. 라면사리를 넣으시려면 국물을 너무 졸이시면 안됩니다...^^
   (흠..근데...라면사리를 넣으면...떡볶이가 아니라...라볶이가 되는건가요?? 쩝...)
  


10. 드디어...완성입니다~~~
     어떤가요? 정말 간단하죠~ 그냥 열심히 끓이고, 저어주기만 하면 되니까요..
     그래도...맛있어 보이지 않나요?? ^^ 
     국물이 조금 많아 보인다구요? 걱정마세요~ 먹다보면 금방 마르거든요...
     오히려..국물이 너무 적으면...메말라서 맛이 없습니다...


     이제 맛있게 먹는 일만 남았습니다...



떡볶이와 어울리는 반찬은...단무지 등.. 여러가지 있겠지만, 저는 피클이 제격인 듯 합니다.
와이프가 담가놓은 피클을 그릇에 담아 준비합니다...



앞접시까지...세팅이 끝났습니다...이제 먹을 준비가 다 되었군요...^^
이제 먹어보겠습니다...

맛있냐구요?? 그럼요~~ 당근이죠~~ ^^
들어간 양념이나 재료는 별거 없지만...정성이 들어갔기에...더 맛있습니다...ㅎㅎ...



어느새...다~ 먹고... 그릇이 깨끗하게 비워졌습니다...^^

지금까지...정말 간단하면서도..맛있는...아빠표 떡볶이였습니다...^^
 

Comment +30

  • 역시 떡볶이에는 라면사리이죠~! 하하하~!
    너무 맛있겠어요~! ㅎㅎㅎ

  • 꽁지그리고이스리 2009.08.05 10:29

    라면 사리도 좋은데 지는
    오뎅 사리가 더 맛나요...ㅋ

    • 네..오뎅도 좋아요~ ^^
      근데..오뎅은 잘못고르면 비릴때가 있어서...항상 한가지만 고집하지요...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05 10:47

    떡볶이라...
    아침을 굶고 와서 그런가 침이고이네요.
    가족과 여행도 자주가시고 맛있는 간식도 만들어 주시니 와이프랑 아이가 좋아하겠어요.
    부지런히 올리시는 포스팅 참 부럽고 보기 좋습니다.

    • 근데..저는...평소...다른 남편들 처럼 요리도 한번 안해준다고.. 구박받는답니다...ㅋㅋ..
      감사합니다~~ 점심 맛있게 드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05 10:57

    우와.. 저도 한 번 만들어봐야겠어요..

    아내가 좋아하겠는데요... 평소에도 떡볶이하면 정신을 못차리는 데..

    연구해봐야겠습니다. ㅋㅋ

  • 아.. 떡볶이..제가 제일 좋아하는 음식입니다.
    떡볶이만 먹고도 살 수 잇어요~~!! ㅎㅎ

    파로만 육수를 내는 것은 처음 보네요..
    저도 한번 해봐야겠어요..
    이번주말엔 떡볶이를 해봐야겠군요 ㅎㅎ
    점심시간이 한시간이나 남았는데 아..배고픕니다...

  • 아..실력좋으십니다.
    야채도 참 이쁘게 손질하시고....ㅎㅎ
    하수님댁에서 얼마전에 본 춘장떡복기도 생각나는군요...ㅎㅎ

  • 흐미... 침 나오네.. 삼천만의 영양식... 전 면에 더 눈이가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05 12:12

    그릇을 깨끗히 비울만한 음식입니다!
    갑자기 배가 고파지네요^^;;

  • 아웅 너무 맛있겠군요. 밥맛없을때 저희 아내는 반찬으로 떡볶이를 가져 옵니다.
    매콤한것을 좋아하는 김군을 위한 특별식..ㅋ

  • 와~
    오늘같은 날 먹으면서 땀 쭈욱 빼고 샤워한번하면 정말 시원하겠어요^^

    • ㅎㅎ..이열치열...어제는 정말 더웠죠~
      오늘은 태풍의 영향이 있다던데...더위는 좀 수그러들까 모르겠네요...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떡볶이 매니아라 색깔만 봐도 아는데..
    정말 입맛 돋구네요..;;

  • 검도쉐프 2009.08.06 07:58 신고

    아빠가 해주는 건 다 맛있죠? ㅎㅎㅎ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06 12:39

    맛있게 생겼는데요.. 매운맛일까? ㅎㅎ

  • 끄억................침이 질질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정말 먹고프네요..
    여긴 독일인데, 다른 재료는 다 있지만 정작 떡이 없네요 흑흑..

    • 오~ 독일에 계시는군요~ 타지에서 입맛은 잘 맞으시는지...
      떡이 있어서, 만들어 드실 수 있다면 좋을텐데...안따깝네요..

  • 음식점(맛집,대박집) 요리비법
    --> http://www.foodsos.net 의 공식 전문카페 입니다.
    더이상 노하우는 없다.
    --> http://cafe.naver.com/foodbox2008

    음식점 요리비법 공개 / 공개 / 공개 / 공개 / 공개 / 공개 /공개 / 공개